자료실

Freak always make special software

언론보도


개인정보위·KISA, 6개 개인정보 우수 기술 보유 기업 선정...4억2000만원·사업화 지원

2023-02-27
조회수 125


개인정보 처리 동의내용을 쉽게 알려주고 동의 이력 조회·철회를 돕는 기술을 보유한 6개 새싹기업(스타트업)이
우수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업에 선정됐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제2회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개발 스타트업 챌린지' 선정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스타트업 챌린지는 우수 개인정보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중소기업을 발굴해 사업화 등을 위한 후속 기술개발 자금과
법·기술 자문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지원 규모를 확대해 최종 선정된 6개 기업을 대상으로 총 4억2000만원을 지원한다.

총 17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동의' 등 정보주체 권리 보장을 돕는 기술을 제안한 '오내피플'이 최우수상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개인정보 유·노출 최소화 및 안전한 활용 분야에서도 5개 우수기업이 선정됐다.

크립토랩은 신변 보호 대상자의 위치정보를 암호화한 뒤 가해자와의 거리를 계산해 위험성을 알려주는 기술을 제안했다.

탭핀은 아이디와 비밀번호 없이도 지문 등 생체정보를 활용해 서비스 접속이 가능하고, 생체정보를 통해서만 열거나 공유할 수 있는 보안 폴더 서비스를 소개했다.

스파이스웨어는 인터넷 게시물, 채팅창 등에 포함된 개인정보를 인공지능으로 자동 식별하는 기술을, 소프트프릭은 원격지로 전송되는 실시간 개인정보에 대한 가림(마스킹) 기술을 선보였다.

디사일로는 유전체 데이터를 원본 상태로 암호화해 데이터 품질 저하를 최소화하는 한편, 암호화된 상태에서 결합·분석해 재식별 위험을 줄이는 기술로 응모했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디지털 전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개인정보 기술 기반 확충이 매우 중요하다”며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을 보유한 우수한 민간기업을 발굴·육성하는 한편, 개인정보 분야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개인정보 기술 생태계를 체계적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원문:https://www.etnews.com/20220529000032
최호기자 snoop@etnews.com